한방차

밤은 영양가가 높고 위장을 튼튼하게 하며 원기를 북돋아 준다. <동의보감>에는 '원기를 돋우고 위장을 튼튼하게 하며 신기(비뇨생식기와 내분비 호르몬)를 보강하고 배가 고플 때 식량이 된다'고 하면서 과일 가운데 가장 유익하다고도 했다.

밤을 말린 뒤 겉껍질과 속껍질을 벗겨 낸 것을 황밤이라고 하는데 황밤과 두충을 함께 달여서 정력제로 쓰기도 한다.

별다른 이유없이 설사를 계속하는 사람이 밤을 먹으면 설사가 멎으며 뱃속이 편안해진다. 껍질 벗긴 밤 서른알을 하룻밤 동안 물에 담갔다가 건져서 밤의 1.5배 가량되는 물을 붓고 푹 삶는다.

밤이 익으면 밤의 1.2배 가량되는 흑설탕물을 넣고 약한 불에서 20분 동안 뭉근하게 졸인다.

불을 끈 다음에 바로 꺼내지 말고 그대로 하룻밤 정도 두었다 먹어야 맛도 잘 배고 효과도 제대로 볼 수 있다. 그런데 이때 너무 달면 오히려 칼슘의 흡수를 방해하고 위장을 약하게 하므로 흑설탕물을 만들 때 물 1에 흑설탕 0.5의 비율로 양을 맞춰 주어야 좋다.

밤껍질을 삶은 물은 술 마신 뒤에 찾아오는 갈증을 풀어 주고 위가 나빠지는 것을 막아 주는 작용이 뛰어나다. 또 약에 체했거나, 인삼을 먹고 부작용에 시달릴 때 달여 먹으면 해독작용을 한다.


/ http://herb.daegu.go.kr

아름다운 우리 차 정보보기

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수나무의 줄기 껍질을 계피라고 하며, 배꼽에서 생식기나 항문까지의 내장 기관이 허약하고 찬 것에 효능이 있어서 설사, 구토, 소화불량, 월경불순, 팔다리가 나른한 증상에 좋다.

어린가지를 계지라고 하는데, 감기초기에 땀을 내어 열을 내리게 하고 목 언저리, 등, 팔다리가 쑤시는 증상에 좋다.

<동의보감(東醫寶監)>에도 '계피는 성질은 몹시 열하며(大熱) 맛은 달고(甘) 매우며(辛) 조금 독이 있다.

속을 따뜻하게 하며 혈맥을 잘 통하게 하고 간, 폐의 기를 고르게 하며 곽란으로 쥐가 이는 것을 낫게 한다.

온갖 약 기운을 고루 잘 퍼지게 하면서도 부작용을 나타내지 않고 유산시킬 수 있다" 라고 되어있다.

계피차는 자극성의 단맛과 매운맛이 나며 오래전부터 잘게 썰어 생강과 함께 끓인뒤 꿀을 넣어 먹었다.

이런 계피차의 효능은 머리를 맑게하여 두통을 제거해 주며, 중추신경계의 흥분을 진정시키고 혈관을 확장시켜 혈액 순환을 왕성하게 만들기 때문에 손발저림이나 손발 냉증이 있는 사람에게 좋다.

또한 식사후 소화불량이 있을 때 계피차를 마시게 되면 계피차가 소화액분비를 도와 음식물이 잘 소화되도록 도와 준다.

계피차를 만들려면 먼저 단면이 자홍색이고 향기가 강한 계피를 깨끗이 씻은 후 냄비에 통계피(10g)와 생강(20g)을 넣은 다음 물 8컵 정도를 넣어 은근한 불에 30분가량 달인다. 달인것을 체에 받쳐 건더기를 제거하고 꿀과 잣, 대추채 등을 넣어 마시면 된다.
 
/ http://herb.daegu.go.kr
신고

'자료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체의 노화  (0) 2007.05.20
만병의 근원 비만  (0) 2007.05.19
[여러가지 질병에 좋은 茶] 몸을 따뜻하게 해주는 계피  (0) 2007.05.19
체취(體臭)의 정체  (0) 2007.05.14
탁기의 발생과 영향  (0) 2007.05.13
제3의 눈 - 3  (0) 2007.05.12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